배출 제로를 향한 길을 모색하기 위해

배출 제로를 향한 길을 모색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지방 자치 단체
아사히 신문과 히토츠바시 대학이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2050년까지 “배출 제로” 도시가 되겠다고 공언한 시정촌의 30%만이 구체적인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배출 제로를

먹튀검증커뮤니티 그 날짜까지 탄소 중립이 되기를 열망하는 지방 정부의 수는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지난 1년 반 동안 해당 목표 날짜에 전념하는 지방 자치 단체의 수는 4개에서 370개로 급증했으며 이는 국가 인구의 상당한 덩어리를 나타냅니다.more news

이러한 추세는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이 2050년까지 실질적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줄이겠다고 지방 정부에 촉구하는 “제로 탄소 도시”라는 캠페인에 뒤이어 나온 것입니다.

그러나 설문에 응한 대부분의 지방 정부는 해당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로드맵 초안을 작성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장벽에는 전문 지식과 재정 자원의 부족이 포함되며, 주민들에게 논란이 될 수 있는 프로젝트를 피하려는 열망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이번 조사를 주도한 히토츠바시 대학 자원경제학과 부교수 야마시타 히데토시(Hidetoshi Yamashita)는 “재생에너지는 대규모 중앙집중식 화력 및 원자력 발전과 달리 지방 정부가 참여할 수 있는 여지가 많다”고 말했다.

배출 제로를

“배출 제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지자체가 명확한 목표를 설정하여 에너지를 절약하고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더 많이 사용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해야 합니다. 나는 우리가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으로부터 에너지와 식량을 제공하기 위한 지역 역량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는 교훈을 배웠다고 생각합니다.”

2014년과 2017년에 이어 자치단체가 설문조사를 작성한 것은 2017년에 도도부현이 참여한 가운데 세 번째다.

이번 조사는 2020년 11월부터 47개 도도부현과 1741개 시정촌 정부에 보내졌다. 올해 3월 말까지 도도부현 전체와 1288개 시정촌(74%)이 응답했다.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화를 선언한 370개 지방자치단체 중 40개 도도부현과 261개 시정촌이 응답했다.

목표 달성을 약속한 현 정부 중 95%는 재생 가능 에너지를 더 많이 도입하기 위해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서약을 한 지자체 중 30%만이 목표를 세웠다고 답했고, 18%는 여전히 ‘목표 설정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약 절반은 지역사회에 새로운 재생 가능 에너지원을 도입하기 위한 목표를 설정하는 계획을 “토론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목표를 설정하지 않은 지자체 중 상당수는 “(에너지) 사업자와 주민 사이의 트러블이 두려워” 목표를 설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른 사람들은 “재정 자원 부족”과 “이러한 프로젝트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지식과 경험 부족”을 언급했습니다.

일부에서는 재생 가능 에너지가 “경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경향은 모든 지방 자치 단체에서도 일관되게 나타납니다.

지역에서 전기를 생산하고 소비하려면 지방 정부가 새로 설립된 에너지 회사에 투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