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공개 검사 내사 ‘수사 위축’ 우려에 법무부 “진상조사 먼저”



법무부가 17일 검찰이 수사 단계에서 언론에 피의사실 등 수사 정보를 유출하는 행위를 제한하는 내용의 부처 차원의 훈령 개정안을 발표했다. 이는 박범계 장관이 지난달 14일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교사 의혹 사건에 따른 법무부·대검찰청 합동감찰 후속 조치로 예고한 사안이기도 하다. 개정안은 이날 즉시 시행…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구매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