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C 이사회, 도쿄올림픽 연기 촉구

JOC 이사회, 도쿄올림픽 연기 촉구
일본 올림픽위원회 위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선수들의 마음이 최우선이어야 한다고 말하며 도쿄 하계올림픽 연기를 촉구했다.

1988년 서울올림픽 유도에서 동메달을 딴 야마구치 가오리 선수는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하고 싶은 만큼 훈련도 하지 못했던 시기에 올림픽을 여는 것은 ‘선수 우선’이라는 모토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3월 19일 아사히신문과 함께. “올림픽은 연기되어야 한다.”

JOC

토토사이트 추천 야마구치(55)씨는 3월 27일로 예정된 이사회에서 도쿄올림픽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 행사는 7월 말에 열 예정입니다. 그러나 국내외 선수들과 관계자들은 전

세계가 COVID-19 감염 확산과 싸우고 있는 동안 대회를 진행하는 것이 현명한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기 시작했습니다.more news

“지금 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이 뒤집어지는 것을 목격하고 있는 7월에 하계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을 누가 기뻐하겠습니까?” 야마구치가 말했다.

일본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에 대처하기 위해 프로야구와 축구 리그가

시즌을 중단했습니다.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봄철 전국 고등학교 야구 대회를 비롯한 스포츠 행사가 취소되었습니다.

Yamaguchi는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싸움이 일본과 해외의 전쟁에 비유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녀는 계획대로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을 꺼리는 것은 제2차 세계 대전의 마지막 단계에서 대중의 마음을 반영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그녀는 “일본에서는 나라가 패할 것을 알면서도 반대를 표할 수 없다고 느끼는 분위기가 많았다”고 말했다. “많은 JOC 회원들과 선수들이 연기하는 것이 낫다는 말에 낙담할 것 같아 두렵습니다.”

JOC

야마구치의 발언은 3월 20일 그녀의 상사인 JOC 사장인 야마시타 야스히로(Yasuhiro Yamashita)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야마시타는 기자들이 야마구치의 연기 요구에 대해 묻자 “사람들이 다양한 의견을 갖는 것은 이해할 만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JOC 내부에서 누군가가 그런 발언을 하게 되어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야마시타는 미야기현 항공자위대 기지에서 그리스 성화를 환영하는 의식이 거행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최우선 과제가 되어야 합니다.

1988년 서울올림픽 유도에서 동메달을 딴 야마구치 가오리 선수는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하고 싶은 만큼 훈련도 하지 못했던 시기에 올림픽을 여는 것은 ‘선수 우선’이라는 모토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3월 19일 아사히신문과 함께. “올림픽은 연기되어야 한다.”

야마구치(55)씨는 3월 27일로 예정된 이사회에서 도쿄올림픽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 행사는 7월 말에 열 예정입니다. 그러나 국내외 선수들과 관계자들은 전 세계가 COVID-19 감염 확산과 싸우고 있는 동안 대회를 진행하는 것이 현명한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기 시작했습니다.

“지금 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이 뒤집어지는 것을 목격하고 있는 7월에 하계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을 누가 기뻐하겠습니까?” 야마구치가 말했다.

일본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에 대처하기 위해 프로야구와 축구 리그가 시즌을 중단했습니다. 스포츠 이벤트,